시계&자동차

5,305

고성능 전기차로 변신하는 스팅어 후속 'EV8' 국산 최장 800km 예상

조회 275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2-13 16:00

고성능 전기차로 변신하는 스팅어 후속 'EV8' 국산 최장 800km 예상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기아가 스포츠 세단 스팅어 후속으로 개발하고 있는 고성능 전기차 'EV8(코드명 GT1)'이 국산차 가운데 가장 강력한 성능과 장거리 주행 능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는 스팅어를 브랜드 역사상 강력한 전기 세단으로 전환하고 있으며 이에 맞춰 600마력 이상의 출력과 1회 충전 최대 주행 가능 거리 500마일(약 800km)을 목표로 하고 있다.

EV8의 강력한 성능은 현대차그룹이 개발하고 있는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M'을 기반으로  한다. eM 플랫폼은 현대차그룹이 개발하고 있는 새로운 통합형 모듈 아키텍처 가운데 하나로 주행 거리를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기아 전기차 가운데 가장 큰 113.2kWh의 대용량 고전압 배터리 탑재가 예상되는 EV8은 전륜과 후륜에 각각 200kW(268hp), 250kW(225hp)의 모터를 장착, 최고 600마력 이상의 출력을 발휘한다.

기아 브랜드 역사상 가장 강력한 출력으로 기반으로 EV8은 EV6 GT(3.4초)보다 짧은 순간 가속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EV8의 예상 주행 가능 거리는 대중 브랜드 가운데 가장 긴 800km 이상으로 예상되고 있다.  

EV8의 생산은 오는 2026년 기아의 전용공장으로 건설 중인 오토랜드 화성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이 개발하고 있는 eM 플랫폼은 현대차와 기아 대형, 고성능 모델과 제네시스 전동화 모델에 순차적으로 탑재된다.


김흥식 기자/[email protected]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