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5,305

판매 주춤 현대차 캐스퍼… 7월 350km 달리는 일렉트릭으로 재시동

조회 308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2-13 16:00

판매 주춤 현대차 캐스퍼… 7월 350km 달리는 일렉트릭으로 재시동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현대자동차 초소형 SUV '캐스퍼' 국내 판매가 점차 감소하며 광주글로벌모터스 수익성 악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오는 7월 출시되는 '캐스퍼 일렉트릭'에 대한 기대감 또한 더욱 고조되고 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2021년 9월, 첫선을 보인 현대차 초소형 SUV '캐스퍼' 국내 판매는 지난해 총 4만 5451대로 전년 대비 5.3% 감소했다. 또 지난달에도 3006대 판매로 전년 동월 대비 2.1%, 전월 대비 25.2% 줄어들며 생산을 담당한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수익성 악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다만 캐스퍼에 대한 이 같은 수요 둔화가 걱정되지만 올 하반기 국내 투입을 시작으로 유럽 및 호주 판매가 기대되는 캐스퍼 일렉트릭 개발 소식이 전해지며 이 같은 우려는 점차 해소될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이달 초 캐스퍼 일렉트릭의 오는 7월 본격적인 양산을 앞두고 시험 생산에 돌입했다. 올해 해당 모델의 예정 생산량은 약 1만 7000대로 캐스퍼 전체 생산의 40%에 해당한다. 

기존 모델에 비해 차체가 250mm 길어지는 캐스퍼 일렉트릭은 완전충전시 최대 350km 주행가능거리를 나타낼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국내 뿐 아니라 해외 판매를 고려해 우핸들 차량도 생산된다. 

한편 캐스퍼 일렉트릭은 최근 북유럽 혹한기 테스트 중 프로토타입이 포착되며 신차 출시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북유럽 뿐 아니라 지난해 하반기부터 국내 도로에서도 프로토타입 테스트를 시작한 캐스퍼 일렉트릭은 전면 범퍼에 새롭게 충전 포트가 자리하고 실내에는 더욱 확대된 센터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디지털 계기판 등 일부 사양 변화가 예상된다. 

유럽에 출시되는 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에는 보그워너의 통합형 드라이브 모듈이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최대 출력 181마력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발휘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훈기 기자/[email protected]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