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5,305

기아, 스포티지만 4239대, 포드 푸마 제치고 英 시장 월간 베스트셀러 1위

조회 284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2-06 11:25

기아, 스포티지만 4239대...포드 푸마 제치고 英 월간 베스트셀러 1위

기아 스포티지(기아 제공)기아 스포티지(기아 제공)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영국 신차 시장이 1월 8.2% 증가한 가운데 기아 스포티지가 단일 모델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2위는 포드 푸마(4201대), 이어 닛산 캐시카이(4008대), MG HS(3413대), BMW 1 시리즈(3204대) 순이다.

기아는 스포티지의 견인으로 1월에 전년 동월 대비 13.2% 증가한 1만 207대를 팔아 브랜드 순위도 뛰어 올랐다. 기아 브랜드 순위는 폭스바겐(1만 1460대), BMW(1만 7965대)에 이은 3위다. 현대차는 같은 기간 0.74% 감소한 6191대를 기록했다.

기아는 1월 판매에서 영국 시장에서 수요가 많은 친환경차 비중이 50% 이상을 차지했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1월 투입한 7인승 전기 SUV EV9이 본격 판매를 시작하면서 친환경, 전기차 브랜드 순위도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영국 시장은 1월 전기차 누적 판매 대수가 100만 대를 돌파하고 신차 시장도 크게 증가하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영국자동차제조업협회(SMMT)가 5일(현지 시각) 발표한 1월 판매 동향에 따르면 전년 동월 대비 8.2% 증가한 14만 2876대의 신차가 등록됐다.

이는 2020년 이후 1월 최고 기록으로 영국은 18개월 연속 내수 증가세를 유지했다. 하이라이트는 전기차(BEV) 누적 판매가 1월 100만 대를 돌파했다는 사실이다. 영국에서 전기차는 2002년 처음 판매를 시작했으며 유럽 수요를 이끌어 왔다.

전기차는 1월에만 21.0% 증가한 2만 935대가 팔려 전체 신차의 14.7%를 점유했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도 31.1% 증가한 1만 1944대를 기록했다. 전기차와 플로그린하이리드를 합친 전동화 모델의 1월 점유율은 23.1%에 달했다. 이 밖에 가솔린은 7.5% 증가한 8만 1905대, 디젤은 10.1% 감소한 9348대를 각각 기록했다.

영국에서는 구매 보조금이 대폭 줄어든 전기차의 수요가 증가하는 것을 두고 2026년을 목표로 한 내연기관 신차 중단을 위해서는 개인 구매 보조 및 부가세 감면 등 지원을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를 통해 100만 대 누적에 걸린 20년을 단 2년 만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흥식 기자/[email protected]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