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5,305

북유럽 강추위 뚫고 멈출 때까지 달리는 '전기차 테스트' 중국산 반전 압승

조회 358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2-02 17:00

북유럽 강추위 뚫고 멈출 때까지 달리는 '전기차 테스트' 중국산 반전 압승

NAF EI PrixNAF EI Prix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북유럽 국가 중에서도 춥기로 유명한 노르웨이에서는 일 년에 두 번 전기차 실 주행 거리를 테스트하는 행사가 열린다. 전체 차량 소유자의 25%인 50만 명 이상의 회원을 거느리고 있는 노르웨이 자동차연맹(NAF)이 행사를 주관한다.

NAF가 주관하는 'EI Prix'는 여름과 겨울 연 2회 실시한다. 목적은 가장 덥고 추운날, 라벨에 표시한 주행 거리와 실제 주행 거리 차이를 알아보는 것이다. 지난달 30일 시작해 이 달 1일까지 이어진 올해 테스트에는 총 23개의 전기차가 참여했다.

올 겨울 기후 변화로 북미, 중국, 유럽 등이 유례없는 한파를 겪으면서 전기차 이슈가 나온 직후여서 예전보다 큰 관심 속에 진행됐다. 이번 테스트를 진행 한 날 기온은 영하 2도에서 10도였다. 주목할 것은 EI Prix는 완전 방전이 될 때까지 달려 1회 충전으로 끝까지 달린 거리를 확인한다는 사실이다.

휴먼 호라이즌의 하이파이 Z휴먼 호라이즌의 하이파이 Z

더 이상 달릴 수 없는 상태에서 그때까지 달린 거리가 속속 보고되는 가운데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결과가 나왔다. 대부분의 전기차가 인증을 받은 주행범위(WLPT)를 20%에서 30%대까지 채우지 못한 가운데 중국 전기차 '하이파이 Z(HiPhi Z)'가 유일하게 -5.9%에 불과한 수치를 기록했다.

신생 업체인 휴먼 호라이즌의 하이파이 Z는 1회 충전으로 555km를 달리는 것으로 인증을 받았고 실제로는 522km를 달린 후 멈췄다. 이날 테스트에서 주행 거리 오차가 한 자릿수를 기록한 유일한 모델이기도 하다.

하이파이 Z는 슈퍼 전기차로 우주선을 연상케 하는 감각적 디자인과 AI 기반 음성인식 서비스 'HiPhi Bot', 안면 인식 도어 개폐 등 첨단 디지털 장비를 갖췄다. 대용량 120kWh 고성능 배터리팩, 듀얼모터로 구동하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 가속 시간은 3.8초 가격은 중국 시준 1억 원 대 초반에서 중반으로 책정돼 있다. 

최대 주행 거리 608km 인증을 받은 폭스바겐 ID.7의 실제 주행 거리는 414km(-31.9%)로 이날 테스트 모델 가운데 편차가 가장 컸다. 이 밖에 테슬라 모델 3(29.9%), 볼보 C40(30.9%), 폴스타 2(30%), 벤츠 EQE SUV(18.7%), 지프 어벤저(27.6%) 등 대부분 전기차가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출처=NAF(노르웨이자동차연맹)출처=NAF(노르웨이자동차연맹)

국산 전기차 중에서 현대차 아이오닉 6가 23.8%, 코나 일렉트릭 24.8%, 기아 EV9은 12.5%의 차이를 각각 기록했다. NAF는 '전기차 주행 거리는 여름과 겨울 많은 차이가 날 수 있으며 특히 추운 날 성능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실제 주행을 해 보면 상당한 과장이 의심되는 경우도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NAF의 EI Prix는 오슬로를 출발해 노르웨이 전역을 돌며 모든 차량이 여름과 겨울 모두 같은 경로에서 진행한다. 테스트 차량은 전기를 완전 소모할 때까지 달려야 하고 주행보조시스템을 활성화하지 않고 규정 속도를 지켜야 한다.

참고로 NAF의 테스트 결과는 배터리의 용량 , 성능과는 무관하게 WLPT 기준 인증 주행거리를 실제 도로 주행에서 어느 수준까지 도달하고 있는 지를 보여주는 수치로 보면 된다. 


김흥식 기자/[email protected]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