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4,658

중국 바이두, 로보택시 서비스 200만회 돌파

조회 955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3-03-28 11:00

중국 바이두, 로보택시 서비스 200만회 돌파



2022년 포드와 폭스바겐이 합작 투자한 자율주행차 업체 아르고AI의 해체가 보여 주듯이 미국에서는 자율주행에 대한 분위기가 시들하다. 구글 알파벳의 웨이모의 주가가 2018년 1,750억 달러에서 2022년 300억 달러로 하락한 것과 GM Cruiserk 2022년 2분기에만 5억 달러의 가치가 하락해 하루 평균 500만 달러 이상의 손실을 입은 것이 그를 입증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베이징시가 지난 3월 초 바이두 포니닷에이아이에 완전 무인 로보택시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부여하는 등 제도적으로는 진화하는 모습이다.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완전히 무인 차량이 운행되도록 허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글 웨이모는 2020년부터 피닉스 교외에서 사람이 운전하지 않는 완전 자율주행 로보택시를 제공하고 있으며 2022년 11월부터는 피닉스 공항으로 운행 범위를 확대했다. ​

바이두 아폴로고와 포니에이아이의 포니 파일럿플러스 앱을 통해 로보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두 회사 모두 10대씩의 로보택시를 배차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아직은 시험단계라고 할 수 있다.

바이두는 각 차량은 평균적으로 1선 도시에서 하루 15회 이상의 승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2023년 1월 말 현재 누적 주문 건수 200만 건을 돌파하며 세계 최대 자율주행 서비스 업체로 자리매김했다고 덧붙였다.

포니에이아이는 지난해 12월 말 해당 지역에서의 테스트를 통해는 교차로 및 좁은 도로와 같은 복잡한 시나리오와 비, 눈 및 모래 폭풍과 같은 극한의 기상 조건에서 안전, 안정성 및 무사고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베이징은 2022년 공공 도로에서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위한 3단계 프로세스를 마련했다. 첫 번째 단계는 인간 안전 운전자와 테스트하는 것, 두 번째 단계는 앞 좌석에 안전 운전자, 뒷좌석에 승객이 앉는 것이다. 세 번째 단계는 안전 운전자 없이 완전 자율 주행을 허용한다.

지금까지 베이징의 자율주행 지정 구역은 130만 킬로미터 이상의 주행거리로 1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했다.

베이징시 외에도 바이두의 승차 공유 서비스는 상하이, 광저우, 선전을 포함하여 중국의 10개 이상의 도시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바이두는 2025년 65개 도시, 2030년 100개 도시로 자율주행차 호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IHS 마킷은 중국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 시장 규모가 2030년까지 1조3000억 달러(1886억 달러)를 넘어 중국 차량호출 시장의 60%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맥킨지는 자율 주행이 2035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3,000~4,000억 달러의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중국 산업정보통신부의 통계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에 판매된 신차의 30% 이상이 레벨 2 주행 보조 기능을 탑재했다.

하지만 대규모 투자와 장기간의 연구개발, 대규모 상용화 지연 등으로 실질적이고 본격적인 시장 진입은 아직은 많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