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5,546

메르세데스 벤츠, 차세대 전기차 네트워크 구축 위해 투자 확대

조회 1,124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3-03-22 11:25

메르세데스 벤츠, 차세대 전기차 네트워크 구축 위해 투자 확대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4년부터 도입되는 새로운 플랫폼에 맞는 생산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 독일 자동차 전문 주간지 오토모빌보헤는 메르세데스 벤츠가 올 여름 라슈타트에 있는 공장을 리모델을 시작해 MMA(Mercedes-Benz Modular Architecture)를 기반으로 한 첫 번째 모델을 생산할 것이라고 2023년 3월 19일 보도했다. 물론 MMA 베이스 전기차는 헝가리 켁스케메트와 베이징 공장에서도 생산될 예정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유럽 생산 공장에 2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7개의 소형 라인업을 4개로 줄이기로 한 것과도 연결되는 내용이며 첫 번째 모델로 CLA 후속 모델이 개발 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용 전기차 플랫폼 MB.EA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C 클래스 세그먼트의 모델도 헝가리 켁스케메트 공장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2개의 AMG.EA 모델이 나중에 라인업에 추가될 예정이며 둘 다 진델핑겐에서 독점적으로 생산된다.

미국에서는 보조금 혜택을 위해 투스칼로사 공장을 확장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오토모빌 보헤는 전헸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2025년부터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도입한다. 내연기관과 하이브리드 버전은 기존 플랫폼을 베이스로 생산된다. 하지만 이후에는 배터리 전기차만 개발한다.


MB.EA는 MMA 위의 모든 중대형 승용차를 포함하며 확장 가능한 모듈식 시스템으로서 미래 배터리 전기차 포트폴리오의 베이스가 된다. 고성능 디비전을 위한 AMG.EA와 전기 밴과 경상용차는 VAN.EA도 추가된다.

MMA는 전기차를 중심으로 개발되지만 내연기관도 수용할 수 있는 마지막 혼합 플랫폼으로 발표된 바 있다.

한편 메르세데스 벤츠는 2022년 12월 배터리 조립, 전기 구동 유닛, 차축 등 전동 파워트레인 시스템의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에 10억 유로(10억 6000만 달러)가 넘는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2024년부터 생산망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전기자동차와 하이브리드자동차용 배터리를 조립하고 있는 독일의 카멘츠 공장, 운터튀르크하임 공장, 베이징 공장은 향후 전개하는 'MMA'와 'MB.EA' 플랫폼용 모델의 배터리를 조립한다. 캐나다에도 현지 정부의 지원을 통해 배터리 조립 거점을 마련한다.

베이징, 루마니아의 세베스에는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차량용 전기 구동 유닛을 제조하며, 함부르크와 운터튀르크하임은 계속해서 전동차축과 컴포넌트를 조립하는 주요 공장이 된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