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6,219

페라리, V12 엔진 재미있는 운전을 위하여 법이 허용하는 한 끝까지 갈 것

조회 853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6-12 11:25

페라리, V12 엔진 '재미있는 운전을 위하여 법이 허용하는 한 끝까지 갈 것'

지난달 30일, 인천 영종도에서 페라리 자연흡기 12기통 엔진을 탑재한 프론트 미드 2인승 지난달 30일, 인천 영종도에서 페라리 자연흡기 12기통 엔진을 탑재한 프론트 미드 2인승 '12칠린드리(12Cilindri)'가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공개됐다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슈퍼카 페라리가 자연흡기 V12 엔진을 고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 규제로 더 이상 생산이 불가능해질 때까지 V12 엔진 탑재 차량의 생산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선언이다.

페라리의 글로벌 마케팅 책임자인 에마누엘레 카란도(Emanuele Carando)는 최근 호주 매체와 가진 인터뷰에서 '법적으로 허용되는 한 자연흡기 V12를 생산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합성 연료(e 퓨얼)가 페라리의 V12 엔진 수명을 연장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합성 연료는 이산화탄소(CO2)와 수소의 합성 가스에서 얻은 액체 연료로 기존 내연기관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오는 2035년 내연기관 종식을 선언한 EU는 합성 연료를 사용할 경우 대상에서 제외키로 했다. 카란도는 또 '우리는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에 관심이 없다'라며 '빠르고 민첩하며 재미있는 운전을 할 수 있는 차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고 페라리가 전기차 개발을 포기하는 것은 아니다. 지난달 인천 영종도 인스파이어리조트에서 열린 ‘12칠린드리’ 아시아 최초 공개 미디어 행사에서 페라리는 '순수 전기차를 출시하면 한국에서도 판매할 것'이라 말해 현재 개발 중임을 암시했다.

앞서 페라리는 오는 2025년 첫 순수 전기차를 선 보이고 2030년 전체 라인업의 40%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목표는 40%다. 카란도의 이번 발언은 나머지 20%를 내연기관차로 채우기 위해 V12 수명을 계속 이어나가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김흥식 기자/[email protected]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