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5,630

[EV 트렌드]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 풀고레' 플랫폼 변수로 출시 연기

조회 258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4-18 11:25

[EV 트렌드]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 풀고레' 플랫폼 변수로 출시 연기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2028년까지 전 라인업의 전기차 전환을 계획 중인 이탈리아 스포츠카 브랜드 마세라티가 창립 110주년을 기념해 '풀고레 데이(Folgore Day)'를 개최한 가운데 플래그십 세단 '콰트로포르테' 풀고레 버전 출시 연기설 관련 답변을 내놨다. 

현지시간으로 15일, 마세라티는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풀고레 데이를 개최했다. 이탈리아어로 '번개'를 의미하는 '풀고레(Folgore)'는 마세라티 라인업에서 순수전기차를 지칭하며 전기 이동성에 바탕을 둔 마세라티 특유의 배기음과 주행 성능 구현을 의미한다. 

앞서 마세라티는 2025년까지 전 차종의 순수전기차 버전 출시와 2028년까지 전 라인업의 전기차 구성 계획을 선언했다. 

마세라티는 최근까지 브랜드 최초 순수전기차 '그란투리스모 폴고레'를 시작으로 '그레칼레 폴고레', '그란카브리오 풀고레' 등으로 이어지는 전기차 라인업을 선보였다. 여기에 향후 전기 슈퍼 스포츠카 'MC 20 풀고레'를 2025년 출시할 계획이다. 

다만 앞서 2028년 출시가 전망되던 플래그십 세단 콰트로포르테 풀고레 버전 출시에 차질을 빚고 있다는 일부 보도가 나왔다. 

이와 관련 마세라티 수석 엔지니어 다비데 다네신(Davide Danesin)은 최근 인터뷰에서 '첫 개발은 STLA 라지 플랫폼을 기반으로 시작됐지만 아직 최종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STLA 라지 플랫폼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말이 아니다. 우리가 찾고 있는 최적화는 이미 사용 가능한 것을 활용하는 것'이라며 앞서 그란투리스모 풀고레에 사용된 바 있는 'T' 자형 플랫폼 사용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란투리스모 풀로레와 최근 공개된 그란카브리오 풀고레에 사용된 마세라티 T 자형 전기차 플랫폼은 배터리를 충분히 탑재하면서도 시트 포지션을 최대로 낮추고 전후 50:50 안정적 무게 배분이 주요 특징이다.

이를 반영하듯 다비데 다네신 엔지니어는 '콰트로포르테는 마세라티에게 핵심 모델이고 앞으로 전동화 관련 기술 또한 많은 개선을 보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장은 더욱 강력한 퍼포먼스와 그런 콰트로포르테를 기대하고 있을 것'이라며 앞선 프로젝트의 연기에 대해 지나치게 무거운 차체 중량과 주행가능거리 사이 이견이 있었음을 암시했다. 

또 그는 '최근 전기차는 더욱 무거워지고 있는데 이런 경향을 멈춰야 한다'라고 말하고 '이 모든 것들을 종합하면 패키지 최적화에 더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해 콰트로포르테 풀고레 출시를 연기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무라 다카유키 마세라티 아태지역 총괄사장은 연내 한국 시장에서 그란투리스모, 그레칼레 그리고 최근 공개된 그란카브리오 등 마세라티 풀고레 라인업 3종을 모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훈기 기자/[email protected]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