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5,661

폴란드 차는 우리말 못 써...伊 알파 로메오 전기차 '밀라노에서 주니어로 개명'

조회 318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4-16 17:25

'폴란드 차는 우리말 못 써' 伊 알파 로메오 전기차 '밀라노에서 주니어로 개명'

 알파 로메오 플래그십 순수 전기차 밀라노(주니어) 알파 로메오 플래그십 순수 전기차 밀라노(주니어)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이탈리아 정부의 반발로 수년간 공들여 시장에 알려온 자동차 모델명이 하루아침에 바뀌는 일이 발생했다. 스텔란티스는 최근 알파 로메오의 첫 플래그십 순수 전기차 모델명 '밀라노(Milano)'를 '주니어(Junior)'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장 필립 임파라토 알파 로메오 CEO는 지난주 금요일에 가진 인터뷰에서 '밀라노라는 모델명의 유지 필요성을 정부에 설명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라며 '정치적 논쟁에 휩쓸리면서 우리의 고객을 잃고 싶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완성차 업체가 장기간 신차를 개발하고 출시가 임박한 때 모델명을 변경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밀라노 갈등은 알파 로메오가 이탈리아가 아닌 폴란드에서 전기차를 생산하기로 결정하면서 시작됐다. 

아돌포 우르소 이탈리아 기업부 장관은 '이탈리아에서 만든 것이 아니면 이탈리아식 이름을 사용할 수 없다'라며 '이는 허위 광고에 해당한다'라며 불법으로 규정하기까지 했다. 앞서 이탈리아 정부가 자국 투자를 요구하자 스텔란티스가 지원 없이는 불가하다며 맞서면서 대립을 해왔다. 

이탈리아 정부의 이 같은 몽니는 국민 브랜드인 피아트가 속한 FCA가 푸조 중심의 PSA와 합병하면서 탄생한 스텔란티스 그룹에 대한 서운한 감정도 담겨 있다. 피아트를 비롯해 계열 브랜드인 알파 로메오 등의 생산을 저비용 국가로 이전하면서 자국 고용이 줄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현대차 싼타페, 기아 리오, 도요타 타코마와 같이 자동차 모델명을 생산지 또는 소유지와 관계없이 결정하고 사용하는 건 통상적인 일이다. 이런 상황에서 스텔란티스는 정치적 논쟁에 말리는 것을 우려해 밀라노를 포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흥식 기자/[email protected]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