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5,661

르노코리아 부산 공장 방문한 고용부 장관, 미래차 프로젝트 고용 안정 기대

조회 257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4-16 11:25

르노코리아 부산 공장 방문한 고용부 장관 '미래차 프로젝트 고용 안정 기대'

(사진 왼쪽부터)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 이해진 르노코리아 제조본부장,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르노코리아의 부산공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 왼쪽부터)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 이해진 르노코리아 제조본부장,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르노코리아의 부산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15일 르노코리아 부산공장을 방문해 간담회 갖는 자리에서 '미래차 프로젝트의 성공으로 고용안정을 가져 오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르노코리아는 올 하반기 신차 출시에 이어 향후 3년간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미래차 생산을 위한 설비교체 비용으로 1180억 원을 투자하고 신규 인력 200명을 고용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은 간담회에서 “르노코리아는 ‘Born French, Made in Korea’를 토대로 여러 협력업체들과 함께 부산에 깊게 뿌리를 내리고 있다”며, “오는 6월 부산모빌리티쇼에서 공개할 새로운 중형 하이브리드 SUV를 비롯해 다양한 신차를 국내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며, 내년 후반에는 폴스타4 전기차도 생산할 예정”이라고 부산공장에서의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이어 “하나의 라인에서 최대 8종까지 혼류 생산이 가능한 부산공장의 생산 유연성은 우수한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온 임직원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상생의 노사관계를 위해 노동조합과 지속적인 소통을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석 르노코리아 노조위원장은 지난해 판매 감소와 생산 물량 축소로 생산 직원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설명한 뒤 “고용 안정은 소비자들이 만들어 주는 것”이라며, “올 하반기 신차 준비에 노사가 함께 만전을 기하고 신차 판매 성공을 위해 노조도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경쟁력 있는 산업전환을 이루기 위해서는 우수한 인적 자원과 부품업체와의 협업이 중요한 만큼, 르노코리아의 미래차 프로젝트가 부품업체의 고용안정까지 가져오는 미래차 전환의 우수 모델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노사간담회에는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을 비롯한 르노코리아 임원진, 김동석 르노코리아 노조위원장,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김준휘 부산고용노동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장관 방문은 자동차 산업전환에 대비하기 위해 제정된 '산업전환에 따른 고용안정 지원 등에 관한 법률' 시행을 앞두고 모범적 노사 관계 구축 및 이에 필요한 정부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흥식 기자/[email protected]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