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5,630

대만 강진 발생, 더 이상 안전지대 아닌데...2600만대 차량 운전 중 대비 요령은

조회 364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4-04 11:25

대만 강진 발생, 더 이상 안전지대 아닌데...2600만대 차량 운전 중 대비 요령은

AI 생성 이미지AI 생성 이미지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대만에서 규모 7.2 강진이 발생해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대만 당국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4일 현재 9명이 사망하고 1000여 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대만은 물론 일본에서 발생하는 지진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직접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우리나라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다. 

국민재난안전포털에는 예고 없이 찾아오는 지진이 발생했을 때 탁자 아래로 대피하고 넘어지기 쉬운 가구 주변을 피하는 등의 대비 요령을 안내하고 있다. 떨어지기 쉬운 물건을 고정하고 가스 및 전기 점검, 비상용품 구비, 평소 가족회의를 통해 위급한 상황에 대비할 것도 알린다. 

지진이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발생한다는 점에서 가장 신경이 쓰이는 것은 운전 중 대비 요령이다. 행정안전부는 '비상등을 켜고 서서히 속도를 줄여 도로 오른쪽에 차를 세우고 라디오 정보를 잘 듣고 시동키를 두고 대피'하도록 알리고 있다. 

그러나 등록 차량이 2600만 대에 달하는 상황에서 운전 중 지진이 발생했을 때 더 세심한 대피 요령을 알려야 한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운전 중 지진이 발생하면 고가 도로 아래나 교량, 표지판이나 가로등 같은 도로 주변 교통안전시설물을 피해 세우고 가급적 차량 안에 머물도록 하고 있다.

차량 안에 머물고 있을 때는 끓어진 전선이 덮칠 수 있다는 점에서 무릎 위에 양손을 올리고 금속으로 된 차체를 만지는 것도 절대 삼가야 하고 구조를 기다려야 한다. 지진이 멈춘 후 운행을 재개하는 일에도 주의를 해야 한다. 

지진으로 도로가 파손된 것은 아닌지 암석이나 주변 붕괴로 통행이 어려워진 것은 아닌지를 먼저 살펴야 한다. 특히 산복도로가 많은 우리나라의 특성상 지진이 발생하면 낙석과 산사태, 부러진 나무 등으로 도로가 막히는 일이 많을 수 있어 도로 정보를 미리 살펴야 한다. 

바다 인근 도로에서는 쓰나미에도 대비해야 한다. 쓰나미의 경우 대만 또는 일본 그리고 먼바다에서 발생한 지진 영향으로도 발생할 수 있어 미리 알아채지 못한 상황에서 찾아 올 수 있다. 재난 경고에 신경을 써야 하고 정부가 제공하는 스마트폰 재난정보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는 것도 방법이다. 

지진 등 재난에 대비해 차량에 생수와 구급상자, 호루라기와 야광봉, 비상 의류 등을 비치하는 것도 좋다. 이런 위급 상황에 반드시 필요한 재난 대비 생존 키트는 인터넷 쇼핑몰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다.

지진이 발생했을 때 이상으로 이후 대비 요령도 숙지해야 한다. 대부분의 지진은 여진에 따른 피해가 더 크다. 여진은 최소 수 초 간격 또는 몇 분 안에 반복해서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지진이 멈췄다고 바로 차량 운행을 재개하거나 대피 장소에서 벗어나지 말아야 한다.

만약 차량 안에 갇혔을 경우 휴대전화 사용이 가능하다면 즉각 구조요청을 하고 그렇지 않다면 차체를 강하게 두들겨 자신의 위치를 외부에 알려야 한다. 

빛이 차단되는 상황에서는 라이터와 같은 화기는 절대 사용하면 안된다. 차량의 연료 또는 지진으로 발생한 먼지, 파손된 가스관에서 새어 나오는 가스 등 인화물질로 더욱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 반드시 손전동을 사용해야 한다.


김흥식 기자/[email protected]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