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5,242

현대차 5개 차종만 전기차 보조금 전액 지원, 수입차ㆍ인산철 대부분 줄어

조회 252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2-20 17:25

현대차 5개 차종만 전기차 보조금 전액 지원, 수입차ㆍ인산철 대부분 줄어

[오토헤럴드 김훈기 기자] 환경부가 '2024년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보조금 업무처리지침'을 확정하고 이에 따라 산정한 전기차 차종별 국비 보조금 지원 금액을 20일 공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환경부는 성능과 안전성이 우수한 전기차 보급을 위해 배터리 성능과 안전성을 위주로 올해 전기차 국비 보조금을 차등 지급하기로 했다. 이 결과 690만 원 보조금 전액을 받는 승용 모델은 아이오닉5와 아이오닉6로 모두 현대자동차 전기차가 이름을 올렸다. 

이번 환경부 보조금 개편안에 따르면 현대차 아이오닉5와 아이오닉6는 690만 원 보조금이 책정되어 대상 차종 중 가장 많은 보조금을 받는다. 이들의 경우 완전충전시 최대 주행가능거리와 충전 속도 등 배터리 성능에서 우수한 등급을 보였다. 

이 밖에도 아이오닉5와 아이오닉6는 제조사가 차량을 할인할 경우 할인 금액의 30%(최대 50만 원 한도)의 추가 보조금을 주는 인센티브가 더해져 40만 원 할인이 더해진다. 현대차는 이달 29일까지 아이오닉5, 아이오닉6, 코나 일렉트릭 계약 후 4월 말까지 출고된 차량에 대해 최대 170만 원 할인을 제공 중이다.

또 아이오닉5, 아이오닉6 외에도 비슷한 사양을 갖춘 기아 EV6의 경우 649만 원에서 최대 684만 원 보조금이 책정됐다. 

지난해 514만 원을 받았던 테슬라 모델 Y는 올해 국비 보조금 195만 원으로 60% 이상 축소됐다. 중국산 모델 Y의 경우 배터리 효율과 재활용 가치가 낮은 LFP 배터리를 탑재한 이유로 보조금이 크게 줄었다. 

다만 테슬라는 보조금 전액을 받는 차량가 기준인 5500만 원으로 모델 Y의 기본 가격을 조정하며 당초 예상됐던 96만 원보다 약 2배 많은 금액을 받게 됐다. 환경부는 올해 기본가 5500만~8500만 원 전기차에 대해 국비 보조금의 절반(325만 원)을 지급한다. 

이 밖에 수입 전기차 대부분은 200만 원에서 300만 원 보조금 지원에 그쳤다. 폭스바겐 ID.4 프로가 492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볼보 XC40 리차지 트윈은 192만 원으로 확정됐다. BMW와 메르세데스-벤츠 전기차 i4 eDrive40, EQB 300 4매틱 5인승과 7인승은 각각 212만 원, 217만 원 보조금이 책정됐다. 

한편 이번 확정된 전기차 보조금 지침과 차종별 국비 보조금은 환경부가 운영하는 무공해차통합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훈기 기자/[email protected]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