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5,242

포드, 2024년 4분기 전기차 판매 24%증가에도 전기차 투자 축소

조회 363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2-08 10:00

포드, 2024년 4분기 전기차 판매 24%증가에도 전기차 투자 축소



포드가 2024년 2월 6일, 2023년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전기차 판매가 전년 대비 24% 증가한 2만 5,637대로 GM을 앞질렀다. 픽업트럭 F-150 라이트닝은 2만4,165대가 팔리며 리비안의 R1T를 제치고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 픽업트럭이 됐다. 머스탱 마하-E는 4만 771대가 팔렸다. E-트랜짓은 18% 증가한 7,672대가 판매됐다.

4분기 매출액은 4% 증가한 460억 달러를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의 추정치인 약 430억 달러를 상회하는 수치다. 그러나 포드는 UAW 임금 17억 달러 조정으로 인해 4분기에 5억 2,600만 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2023년 연간 매출액은 11% 증가한 1760억 달러였다. 순이익은 43억 달러로 개선됐고, 조정 EBIT는 104억 달러로 거의 변동이 없었다.

그럼에도 포드는 전기차 사업을 축소했다. 지난달 포드는 예상보다 느린 수요 속에서 F-150 라이트닝 생산을 줄인다고 발표했다. 이번 감산은 5개월도 채 되지 않아 두 번째다.

포드의 전기차 부문인 모델 e는 지난해 47억 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낮은 판매 가격과 차세대 전기차에 대한 투자 때문이라고 밝혔다. 전기차 판매대수는 20% 증가했으며 주로 F-150 라이트닝이 주도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16억 달러로 감소했고 EBIT 마진은 -98.2% 하락했다.

한편 4분기 소프트웨어 가입자는 8% 증가한 약 63만명 기록했다. 2023년에 포드는 블루크루즈 ADAS를 미국과 캐나다에 이어 영국, 독일, 스페인으로 확대했다.

포드는 이번 조치가 생산, 매출 성장 및 수익성의 최적 균형을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GM도 지난달 미국시장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라인업을 추가하고 전기차 올인 전략을 수정했다.

포드는 차세대 전기차 출시를 준비하면서 올해 모델 e-사업부가 50억∼55억 달러의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