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자동차

5,226

(종합) 완성차 1월 총 61만 4473대로 5.5% 증가...전기차 700대 아래로 급감

조회 406회   댓글 0건

레벨3 3

머니맨

2024-02-02 11:25

(종합) 완성차 1월 총 61만 4473대로 5.5% 증가...전기차 700대 아래로 급감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국내 완성차가 올해 1월 판매 증가로 기분 좋은 시작을 했다. 그러나 현대차와 기아, GM 한국사업장의 해외 수출 및 판매가 급증한 반면, KG 모빌리티와 르노코리아는 대내외적 여건으로 극도로 부진해 대조를 보였다. 

완성차 전체 1월 판매 대수는 총 61만 4473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5% 증가했다. 국내 판매는 2.26% 증가한 10만 2719대, 수출 및 해외 판매는 6.2% 증가한 51만 1764대를 각각 기록했다.

업체별로 현대차는 국내 4만 9810대, 해외 26만 5745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1.8% 증가한 총 31만 5555대를 팔았다. 국내 판매는 3.3% 감소한 반면, 해외 판매는 2.8% 증가했다. 

기아는 국내 4만 4608대, 해외 20만 73대, 특수 259대 등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24만 4940대를 판매했다. 국내는 15.3%, 해외는 2.0% 각각 증가한 수치다.

GM 한국사업장은 총 4만 3194대로 전년 동월 대비 165.8% 판매가 급증했다. 19달 연속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이 늘었고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183.4% 증가한 총 2894대, 해외 판매는 164.6% 증가한 총 4만 300대를 기록했다.

KG모빌리티는 완성차 기준 16.4% 감소한 1만 973대를 기록했다.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47.2% 감소한 3762대, 수출은 39.7% 증가한 5410대를 기록했다.

르노코리아는 완성차 가운데 가장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내수 1645대로 전년 동월 대비 22.3%, 수출은 226대로 97.1% 급감했다. 르노코리아는 분쟁이 벌어진 홍해 물류 차질로 수출 물량이 크게 줄었다는 설명이다. 

베스트셀링카는 9284대를 기록한 기아 쏘렌토가 차지했다. 현대차 싼타페가 8016대로 뒤를 이었다. 한편 전기차 판매는 급감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각각 121대, 518대를 기록했고 KG모빌리티는 27대를 팔았다.

지난해 1월과 대비하면 별 차이가 없지만 작년 12월 기록한 5455대와 비교하면 전기차 부진이 심각한 수준에 빠져들 것으로 우려된다. 업계 판매 담당자는 '올 겨울 기온이 떨어지는 시기 전기차에 대한 선호도가 같이 떨어졌다'라며 '해지를 요구하는 기 계약자도 많았다'라고 말했다. 


김흥식 기자/[email protected]




머니맨 텔레그램 고객센터: https://t.me/ajslaos79
먹튀검증,토토사이트추천,먹튀사이트차단,스포츠중계,전세계모든경기 중계,업계최초 mlb심판정보제공 대한민국1등 토토커뮤니티 머니맨